4월부터 간·담낭·췌장 초음파 건보확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4월부터 간, 담낭 등 상복부 초음파 검사 비용이 평균 2만~6만원 수준으로 내려간다. 보건복지부는 이달 1일부터 상복부 초음파 보험 적용 범위를 전면 확대하는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고 13일 밝혔다.

간·담낭·비장·췌장 등 이상 소견을 확인하는 상복부 초음파 검사는 암·심장·뇌혈관·희귀난치 등 4대 중증질환 의심자 등에 한 해 제한적으로 보험이 적용됐다. 급여 확대로 B형·C형 간염, 담낭질환 등 상복부 질환자 370만여명 의료비 부담이 평균 6만~16만원에서 2만~6만원 수준으로 크게 경감된다.

상복부 초음파는 상복부 질환이 의심되면 검사하는 일반초음파와 간경변증, 간암, 간이식 등 중증환자 상태를 검사하는 정밀초음파로 나뉜다. 일반초음파는 의사 판단 아래 상복부 질환자 또는 의심 증상이 발생해 검사가 필요한 경우 보험이 적용된다.

정밀초음파는 만성간염, 간경변증 등 중증질환자 대상으로 보험이 된다. 이후 새로운 증상이 있거나 증상 변화가 없더라도 경과관찰이 필요한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추가 검사도 보험을 적용받는다.

초음파 검사 이후 특별한 증상 변화나 이상이 없는데 추가 검사를 할 경우 본인부담률이 40%로 높게 적용된다. 4대 중증질환 초음파 평균 횟수(1.07회)를 고려할 때 이러한 사례는 많지 않을 것으로 복지부는 예상한다. 그 외 단순한 이상 확인이나 처치 시술에 보조되는 단순초음파는 본인부담률 80%다.

상복부 초음파 급여화로 인한 재정 소요는 올 한해 2400여억원이다. 복지부는 급여화 이후 6개월~2년 동안 상복부 초음파 검사 적정성을 의학계와 공동으로 모니터링하고 필요할 경우 보완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