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라인]미래인재 양성위해 올바른 SW강사 교육 절실

최근 초등학생·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고민이 하나 늘었다. 소프트웨어(SW) 교육이다. 올해부터 중학교가 SW교육을 의무 도입했다. '정보' 과목으로 정규 편성됐다. 내년에는 초등학교도 의무 도입한다. 초등학교는 '실과' 과목 속 세부 단원으로 '정보'를 배운다.

중학교는 SW교육이 과목으로 편성돼 다른 과목처럼 평가도 한다. 교육당국과 학교는 기존 국·영·수 과목과 다르게 평가체계를 만든다고 한다. 그러나 부모 마음은 편치 않다. '시험 볼 과목이 늘었구나'라는 무거운 마음뿐이다.

[데스크라인]미래인재 양성위해 올바른 SW강사 교육 절실

학교에서 줄넘기 시험만 봐도 줄넘기 학원이 생기는 게 우리 교육현실이다. 과목이 새로 생겼는데, 가만히 두고 볼 수만은 없다. 학부모는 발 빠르게 SW교육 정보를 얻기 위해 이 곳 저 곳 문을 두드린다. 최근 국·영·수·코라는 말도 나왔다. 주요 과목이 국어, 영어, 수학에서 코딩이 더해진거다.

학부모 마음을 이용해 강남·분당·목동 등에 SW교육 학원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난다. 대형 학원은 앞 다퉈 SW교육 설명회를 연다. 설명회에서는 유명 연사가 융합교육, 컴퓨팅적 사고력을 길러야 한다고 외친다. 그러나 강연이 끝나면 학부모 손에는 '자바'나 'C++' 등을 3개월 과정으로 가르쳐 준다는 학원 홍보물이 놓여져 있다.

미래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도입한 SW교육은 코딩 교육이 아니다. 알고리즘을 이해해 논리적 사고력과 창의력을 기르는 교육이다. SW교육이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우는 코딩 교육으로 인식되는 것은 제대로 된 SW교육 교사·강사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중학교 SW담당 교사는 학교당 평균 0.4명이다. 초등학교도 중학교와 비슷하다. 열의를 갖고 SW교육을 가르치는 교사도 많지 않다

학원은 더욱 심각하다. '교육' 개념조차 모르는 사람이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를 다룰지 안다는 이유로 강사를 한다. 프로그래밍을 하는데 필요한 논리적·창의적 사고는 설명하지 않는다.

하나의 기술을 배우듯 코딩을 가르친다. 최근 유치원도 SW교육을 한다. 유치원이 SW교육을 담당할 강사 채용에 나섰다. 마땅한 강사를 구하지 못한다. 급한 상황에 제대로 된 강사 양성 교육을 받지 못한 사람이 SW교육을 맡는다. 우리 자녀가 당초 SW교육 취지와 달리 단순 코딩 기술만 배우게 될지 걱정이다.

최근 전자신문은 SW교육 강사양성 전문기관인 플레이소프트와 '드림업 NCS 코딩교육 전문가 양성과정'을 만들었다. 과정은 언플러그드, 엔트리, 스크래치, 아두이노 등 SW교육 기본부터 심화과정까지 한 번에 학습한다. 온라인 교육으로 언제, 어디서든 환경에 구애받지 않는다.

교육 콘텐츠는 정부가 인증한 NSC 노동부 훈련 인증 교육과정으로 구성됐다. 교구까지 지원하는 통합 프로그램이다. 교육 이수자는 SW교육 강사 자격증 취득 시험 자격을 부여 받는다. 자격증 취득자에게 정보통신기술(ICT) 청년 일자리 매칭 서비스, 사람인, 잡플래닛 등 등록된 채용정보도 제공된다.

미국·영국 등 선진국이 앞 다퉈 4차산업혁명시대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SW교육을 전면 도입했다.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SW교육 확산을 국가 핵심 정책으로 추진했다. 다소 늦었지만 우리나라도 미래인재 육성 대열에 동참했다.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 미래 인재를 길러 내기 위해 SW교육이 취지에 맡게 안착돼야 한다. 올바른 SW교육 교사·강사 양성이 시급하다.

신혜권 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