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시스템도 블록체인 도입...연말 대국민 서비스 블록체인 시대 연다

복권시스템도 블록체인 도입...연말 대국민 서비스 블록체인 시대 연다

정부가 복권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다. 연말께 국민 누구나 블록체인이 적용된 대국민 서비스를 접하게 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복권위원회는 복권 수탁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에 복권게임 개발 부문에 블록체인 기능을 요구했다. 복권위원회는 이번 주 차기 복권수탁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복권위원회는 지난달 차기 복권시스템 구축 요구 사항을 담은 제안요청서를 공개했다.

업계가 주목하는 부분은 블록체인 부문이다. 복권위원회는 전자복권시스템 신뢰성과 보안성 강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능을 추가로 보완해 구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복권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은 위변조 방지 기술이다. 복권위원회는 블록체인이 위변조 방지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전자복권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위변조 방지 검증 시간을 단축한다. 복권 당첨금 지급기간 동안 발생할 위변조를 블록체인 기술로 차단한다. 블록 확인 검증을 거쳐 복권 위변조 확인이 가능하다.

차기 복권시스템이 하반기께 가동되면 대국민 서비스에 블록체인이 적용되는 첫 사례가 된다. 그동안 블록체인은 암호화폐, 물류 등 일부 시스템에 활용됐다. 암호화폐는 일반인이 접하지만 물류, 금융 등 산업계가 추진하는 블록체인 기술은 해당 기업에만 유용하다. 국민이 접하는 복권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면 블록체인 인식과 저변 확대에 도움이 된다.

전문가들은 블록체인 도입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조언한다. 복권시스템이 도입하는 영역은 전자복권에 한정됐다. 인지도가 높은 온라인 복권시스템(로또)은 블록체인을 도입하지 않는다. 블록체인 단점으로 지적하는 '속도' 때문이다. 온라인 복권시스템은 초당 5000 게임 이상을 최소 10분 이상 판매가 가능하도록 구축해야 한다. 어떤 경우에도 5초 이내 발매처리가 가능해야 한다. 블록체인이 초당 5000게임을 처리하기 부족하다는 게 업계 의견이다. 일각에서는 온라인 복권시스템에 최적화된 블록체인을 개발하면 속도 문제도 해결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박수용 서강대 지능형블록체인연구센터 교수는 “복권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전반적 프로세스나 속도 문제는 없다”면서 “위변조 방지 여부를 검증하는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이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업에 참여한 기업 간 블록체인 기술 경쟁이 사업자 선정 주요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컨소시엄은 △나눔로또 컨소시엄(기술:KCC정보통신) △동행복권 컨소시엄(에스넷시스템) △행복플러스 로또 컨소시엄(대우정보시스템) 등 세 곳이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