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사노피 파스퇴르와 '세포배양 기술' 라이센스 계약

SK케미칼이 안동 L하우스에서 세포배양 탱크를 활용해 독감백신을 생산하고 있다.
<SK케미칼이 안동 L하우스에서 세포배양 탱크를 활용해 독감백신을 생산하고 있다.>

SK케미칼이 글로벌 제약사 사노피 파스퇴르에 세포배양 기술을 수출했다.

SK케미칼은 자체 개발한 '세포배양 방식 백신 생산 기술'을 사노피 파스퇴르가 개발하는 '범용 독감백신'에 적용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범용 독감백신은 독감 바이러스에 공동으로 존재하는 염기서열을 표적으로 해 다양한 변종 바이러스까지 예방하는 차세대 독감백신이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110년 이상 역사를 가진 백신 명가로 20여종의 감염성 질환을 예방하는 백신을 개발해 매년 세계 5억명 이상 인구에게 공급한다.

기술수출 계약 규모는 1억5500만달러(약 1691억원)로 국내 기업의 백신 기술 수출로는 사상 최대 금액으로 추정된다. SK케미칼은 계약료로 1500만 달러를, 기술 이전 완료 후 2000만 달러를 받게 되면 이후 단계별 기술료로 1억2000만 달러를 받는다. SK케미칼 기술로 생산된 제품이 상용화되면 이후 매출액 대비 일정 비율의 로열티도 추가된다.

사노피에 기술수출한 SK케미칼 세포배양 독감백신 생산 기술은 기존 유정란 방식보다 빨리 만들 수 있고 효율이 우수하다. SK케미칼은 이를 활용해 2015년 3가 독감백신을, 2016년 세계 최초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상용화했다.

데이비드 로우 사노피 파스퇴르 CEO는 “혁신적 기술의 라이선스를 가져오게 돼 기쁘다”면서 “범용 독감백신을 개발하려는 목표에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박만훈 SK케미칼 사장은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집중한 전략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면서 “국산 백신 기술력이 글로벌 수준이라는 것을 증명한 셈”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