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첫 국산 파상풍·디프테리아 백신 출시

GC녹십자, 첫 국산 파상풍·디프테리아 백신 출시

GC녹십자가 국산 파상풍·디프테리아(TD) 백신을 최초로 출시했다.

GC녹십자는 자체 개발한 성인용 파상풍·TD 백신 '녹십자티디백신'을 국내 병·의원에 본격 공급한다고 23일 발표했다.

녹십자티디백신은 파상풍과 호흡기를 통해 주로 걸리는 디프테리아를 동시에 예방하는 백신이다. 출시에 따라 성인용 TD 백신 국산화가 가능해졌다. 성인용 TD백신은 국산 제품이 없어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했다. 2016년 11월 GC녹십자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으면서 성인용 TD 백신 국산화에 성공했다.

TD 백신은 10~12세 사이에 1차 접종을 한 뒤 10년마다 추가접종을 한다. 국내 TD 백신 시장 규모는 약 40억원 정도로 알려졌다.

GC녹십자 관계자는 “Td 백신과 같은 기초 백신 국산화는 수익성보다 보건안보 증진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기초 백신 안정적인 국내 공급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