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어린이 감기약 '콜대원키즈' 22만팩 판매

대원제약, 어린이 감기약 '콜대원키즈' 22만팩 판매

대원제약은 짜먹는 어린이 감기약 '콜대원키즈'가 출시 3개월만에 국내 일반의약품(OTC) 어린이 감기약 시장에서 3분기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업계 최초 짜먹는 스틱형 파우치 감기약으로 관심을 모았던 콜대원은 지난해 9월 누적판매량 1000만포를 돌파했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콜대원키즈도 아이큐비아 데이터 기준으로 지난 3분기 판매수량이 22만팩(220만포)을 넘어섰다.

만12세 이하 어린이들을 위한 콜대원키즈는 5㎖의 소용량 개별 파우치 포장으로 기존 병 시럽제의 단점인 복용 후 남은 용량을 장기 보관하거나 폐기해야 하는 부담을 줄였다. 또 번거롭게 계량컵을 사용하지 않고도 간편하게 정량 복용이 가능하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딸기향을 적용해 약을 먹기 싫어하는 어린이들이 쉽게 복용한다.

대원제약 헬스케어사업부 관계자는 “기존 콜대원 제품 강점인 스틱형 파우치 형태를 키즈라인에도 적용해 간편복용이 가능한 점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