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의료재단, 제주 중증알레르기 아동 검사지원

녹십자의료재단, 제주 중증알레르기 아동 검사지원

녹십자의료재단이 제주지역 중증알레르기 질환을 겪는 아동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마스트 알레르기 93종 검사'를 무료 지원했다.

'마스트 알레르기(Mast Allergy) 93종 검사'는 알레르기 여부를 확인하는 면역글로불린(lgE) 검사 중 하나다. 원인 알레르기 물질을 예측하기 어렵거나 다수 알레르기 물질에 민감하게 반응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 사용된다. 한국인에게 가장 많이 나타나는 공통항원 31종, 흡입성 31종, 식품31종을 한번의 채혈로 쉽게 발견할 수 있다. 다음날 결과 확인이 가능하다.

이은희 녹십자의료재단 원장은 “내 몸에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천식, 아토피 등 중증알레르기 질환으로 고통 받는 아동들이 적절한 관리를 받도록 의료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검사는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환경보건센터가 중증알레르기 질환아동, 보호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환경보건교실'을 통해 진행됐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