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달러 초정밀 신종 위조지폐 발견...국가급 시설에서 만든 듯

위폐 감별기로 구별이 어려운 초정밀 위조지폐가 한국에서 발견됐다.

KEB하나은행은 미국 100달러짜리 초정밀 위조지폐(일명 슈퍼노트) 신종 버전을 발견했다. 북한 등 일부 우범국 비호 아래 국가급 제조 시설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기존의 슈퍼노트와 제작 수법이 달라 국내외 금융권 대처 방식을 무력화시켰다. 인터폴 등 법 집행 기관에 보고되지 않아 실제 유통량이 얼마나 되는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대량 유통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슈퍼노트는 보이는 각도에 따라 색이 변하는 특수 잉크 및 용지 등을 사용한 것과 지폐 표면에 오톨도톨한 느낌이 구현된 볼록(요판) 인쇄 기술을 사용한다. 국가급 제조시설과 기술력을 갖춰야 만들 수 있다. 그동안 발견된 슈퍼노트는 미화 100달러권 가운데 유통량이 많은 1996년, 2001년, 2003년 발행분이다. 이번에는 2006년판을 모방했다.

KEB하나은행은 전문 인력과 기술, 국가정보원과 협조해 신종 슈퍼노트를 발견했다. KEB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는 일선 영업점에서 위조지폐 여부를 문의하자 대상물을 영상 판독한 후 위변조영상분석 장비 CSI를 통해 재차 정밀 분석하는 과정을 거쳐서 지폐가 새로운 유형의 슈퍼노트임을 판별했다.

이호중 KEB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장은 “국정원 등 정보 수사 당국에 관련 자료를 제공하고 한국은행을 비롯한 유관기관에 전파, 범정부 차원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신종 슈퍼노트를 발견했다.
<KEB하나은행은 신종 슈퍼노트를 발견했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