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취약점 찾으면 보상한다"

한국카카오은행(대표 이용우·윤호영)은 5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과 소프트웨어(SW) 보안 취약점 신고포상제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신고포상제는 소프트웨어의 버그와 취약점을 발견한 사람에게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안 취약점을 사전에 발견, 조치한다.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글로벌 기업에서 보안 고도화를 위해 시행 중이다. 국내에서는 2012년 10월부터 KISA가 신고포상제를 시행했다.

카카오뱅크는 금융권 최초로 KISA 신고포상제에 참여한다. 6일부터 KISA 인터넷보호나라 홈페이지에서 국내외 거주하는 한국인이면 누구나 신고할 수 있다. 포상금은 최소 30만원부터 최대 500만원이다.

카카오뱅크 "취약점 찾으면 보상한다"

신고 대상은 카카오뱅크에서 개발한 최신 버전 SW와 서비스(모바일앱, 홈페이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취약점이다. 신고된 취약점은 KISA 분석가 검증을 거쳐 카카오뱅크에서 조치한다. 평가는 KISA와 카카오뱅크, 화이트해커, 교수, SW제조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평가 위원회를 구성해 진행될 예정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 신고포상제를 통해 고객에게 안전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