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MS 총판 지각변동...신생 총판, 공격적 행보 주목

한국MS 본사. 전자신문 DB
<한국MS 본사. 전자신문 DB>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총판 기업 지각변동이 이어진다. 새로 합류한 총판은 기존 기업 물량을 인수하는 등 공격적 행보다. 최대 총판 가운데 하나였던 테크데이타도 MS 물량을 매물로 내놓는 등 주요 기업 간 변화가 이어진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코마스가 내년 1월부터 유니포인트 MS 물량을 넘겨받는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유니포인트가 MS 물량 관련 고객사와 직원을 코마스에 매각하는 작업 중”이라면서 “기존 유니포인트 MS 고객사는 큰 변동 없이 내년부터 코마스로부터 서비스를 지원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마스는 7월 한국MS 신규 라이선스파트너(LSP)로 합류했다. 한국MS는 코마스를 비롯해 삼성SDS, 지티플러스, 베스핀글로벌, 락플레이스등 다섯 개를 신규 LSP로 추가했다.

코마스는 유니포인트 물량을 인수하면서 사업 확장에 적극적이다. 유니포인트가 서비스하는 주요 대기업 MS 물량을 넘겨받아 외연을 확장한다. 지티플러스도 최근 MS 클라우드 총판 역량 강화를 위해 직원을 충원한다. 최근 대형 게임사가 MS 클라우드 '애저'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지티플러스가 지원역할을 맡는 등 영향력을 높이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코마스가 유니포인트 외에도 MS 물량 확보를 위해 기존 LSP와 협력하거나 물량 인수에 적극적”이라면서 “지티플러스뿐 아니라 베스핀글로벌 등 신규 LSP들이 MS 클라우드 관련 인력 확보에 주력한다”고 전했다.

한국MS의 LSP 지각변동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신규 LSP가 활발히 움직이는 가운데 최근 테크데이타도 MS 사업부문 매각에 나섰다.

테크데이타는 8월 MS LSP 사업 부문을 분사해 '테크데이타글로벌' 법인을 신설했다. 회사는 테크데이타글로벌 매각을 준비 중이다. 테크데이타가 연간 처리하는 MS 물량은 1000억원대에 달한다. 테크데이타 물량을 매각하는 기업은 단숨에 국내 최대 MS LSP가 될 전망이다. 중견 시스템통합(SI), 소프트웨어(SW) 유통 회사 등에서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크데이타 물량까지 최종 매각 완료되면 MS LSP 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MS가 LSP들에 클라우드 사업 강화를 주문하면서 고객 확보가 관건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외국계 SW 유통회사도 국내 시장에 눈독을 들이는 분위기”라면서 “국내 대형 제조, 게임사들이 대거 포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MS 클라우드 주요 시장으로 떠오르면서 LSP들도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면서 “기존 LSP들이 물러난 후 신규 LSP들이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인수합병이나 투자가 활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