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 중소기업 맞춤형 클라우드보안 제공 위해 이노그리드와 '맞손'

펜타시큐리티시스템(사장 이석우)은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기업 이노그리드(대표 조호견)와 클라우드 웹방화벽 '와플스 온 클라우드잇(WAPPLES ON CLOUDIT)' 개발·공동사업 계약을 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향후 사물인터넷(IoT)분야 그래픽처리장치(GPU) 클라우드를 통한 지능형 보안서비스에도 협력한다.

펜타시큐리티와 이노그리드는 6일 국산 클라우드 기반 클라우드 보안 공동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석우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사장,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
<펜타시큐리티와 이노그리드는 6일 국산 클라우드 기반 클라우드 보안 공동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석우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사장,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

'와플 온 클라우드잇'은 최신 보안기능을 실시간 업데이트를 지속 제공한다. 기업형 맞춤형서비스와 보안컨설팅도 제공한다.

이노그리드와 펜타시큐리티는 2015년부터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완성도를 높여 왔다. 이노그리드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잇'에 펜타시큐리티 웹방화벽 서비스를 제공했다. 가상머신(VM) 생성부터 웹보안을 함께 제공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클라우드보안 환경을 구축했다.

이석우 펜타시큐리티 사장은 “이노그리드 클라우드와 협력으로 펜타시큐리티 머신러닝(기계학습)을 이용한 보안 기능이 강력해졌다”며 “인공지능(AI) 기반 클라우드보안 기술로 IoT 환경에서도 적용 가능한 지능형지속위협(APT) 방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