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텍, 덴탈 업계 최초 '1억불 수출의 탑' 수상

바텍 본사 전경
<바텍 본사 전경>

바텍이 5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제 54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덴탈업계 최초로 1억불 수출 탑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수출의 탑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연간 수출액을 집계해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증대에 기여한 기업에 주는 상이다.

바텍은 전세계 100여개 국가에 제품을 판매하며 수출 비중이 전체 매출 80%에 달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바텍은 해당 기간 동안 수출액 1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바텍은 2003년 국내 최초로 디지털 엑스레이 장비를 출시, 국내 시장점유율 1위(70%)를 달성하며 의료기기 국산화에 앞장섰다. 이후 치과 진단에 필요한 CT(3D), 파노라마(2D), 세팔로(두부규격촬영)를 한 장비에 결합한 세계 최초의 3 in 1 CT, 촬영 시 환자에게 노출되는 방사선량을 대폭 줄인 저선량 CT, 세계 최초 2D와 3D 영상을 동시 촬영하는 스마트 CT 등 새로운 제품을 선보였다.

바텍 수출 성과는 대륙별 고른 매출 분포를 보인다. 2016년도 기준 북미(26.6%)와 유럽(21.5%), 아시아(22.2%, 한국제외) 3곳 대륙의 수출 비중이 모두 20%를 넘는다.

바텍 관계자는 “단일시장으로 가장 큰 중국에서 2D 제품 1위를 고수하는 동시에 인도, 동남아시아 등 신흥시장에서도 구강센서 판매량이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