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확대 무산

ⓒ케티이미지뱅크
<ⓒ케티이미지뱅크>

편의점 등 판매하는 안전상비의약품 품목 조정을 위한 5차 안전상비약 심의위원회가 중단됐다. 보건복지부는 4일 오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에서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 5차 회의를 개최했다. 심의위원회는 그동안 논의해 온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을 변경할 예정이었다.

이날 약사회 측 임원이 자해를 시도하는 등 반발이 일어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합의와 표결 모두 이뤄지지 못했다. 심의위는 이달 다시 6차 회의 자리를 마련해 안전상비약 품목조정안에 대한 최종 결정을 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지난 1차부터 4차까지의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에 건의할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조정 등에 대한 논의를 했으나 위원회 단일 의견을 정리할 필요가 있어 추가적으로 회의를 개최한다”며 “다음 회의는 12월 중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약사회 소속 약사들은 새벽부터 심평원 서울사무소 앞에서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조정 논의 중단과 안전상비약품 제도 철폐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