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대한민국 전자정부 대상]올해 최고 전자정부 서비스는 '육군본부 스마트 훈련병 관리체계'

육군본부 스마트 훈련병 관리체계가 올해 최고 전자정부 서비스에 선정됐다.

행정안전부와 전자신문은 30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2017 대한민국 전자정부 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최고 전자정부 사례와 아이디어를 선정, 시상하는 자리다.

대상(대통령상)을 받은 '육군본부 스마트 훈련병 관리체계'는 논산훈련소 훈련병의 건강·급양·교육·내무생활 등을 웨어러블 기기로 관리한다. 훈련병은 입소 후 스마트시계를 지급 받는다. 스마트시계는 훈련소 곳곳에 설치된 사물인터넷(IoT) 센서로 훈련병 생활정보를 수집한다.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은 대전 전파관리소 박윤성씨가 수상했다. '차세대 전파관리 방안 연구(공중전파감시시스템 개발)'로 우리나라 전파감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드론을 활용해 공중에서 전파발사위치를 탐지해 급변하는 전파이용 환경에서 선제 대응한다.

우수상(행정안전부장관상)은 농촌진흥청 '국가농작물병해충관리시스템(NCPMS)'이 받았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병·해충을 예측, 매년 병·해충에 고민하는 농민 부담을 덜었다. 경기도 남양주시, 경상남도 김해시, 행정안전부 구본규씨 외 2명, 서울특별시 강남구, 한국산업인력공단 등도 우수상을 받았다. 장려상(전자신문사장상)은 충청남도 남성연씨가, 장려상(한국지역정보개발원장상)은 산림청이 수상했다.

수상작 외에도 올해 출품작은 전반적으로 AI, 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맞는 기술을 활용한 지능형정부 사례와 아이디어가 많았다. 이번 공모에는 중앙부처, 자치단체, 공공기관, 민간기업, 대학생 등 다양한 부문에서 95건이 접수됐다. 서면심사로 16건의 우수작을 선정, 발표심사로 최우수상 등을 최종 확정했다.

올해 20년째를 맞는 대한민국 전자정부 대상은 초창기 지방자치단체에서 활용하는 우수 정보화 사례를 발굴해 공유했다. 2011년 이후 중앙행정기관과 공공기관, 민간기관까지 단계적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은 “수상작으로 참가자들의 신기술 도입 열정을 확인했다”면서 “선정된 핵심 사례가 각 기관에 전파, 정책에 반영돼 국민을 찾아가는 똑똑한 정부와 유용한 서비스로 지능형 전자정부를 구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