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클라우드·빅데이터·AI' 강화한다...국가정보화 예산 0.6% 감소한 5조2347억

국세청이 빅데이터 센터를 설립해 세금 탈루를 막는다. 서울시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대화형 서비스를 도입한다. 기상청은 클라우드를 도입해 '선진예보시스템'을 구축한다. 내년에 주요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에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가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2018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종합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가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2018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종합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중앙행정기관(입·사법부 포함 55개)과 지자체 '2018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종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정부 예산안 기준으로 내년도 국가정보화 예산은 올해 대비 327억원 감소한 5조2347억원이다. 중앙 정부가 4조1849억원, 지자체가 1조498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내년에 각 부처는 지능정보기술 활용 분야 투자를 강화한다. 사물인터넷(IoT·1040억원), 클라우드(5056억원), 빅데이터(2123억원), AI(1360억원) 등 지능정보기술 분야에 1조752억원을 투입한다.

클라우드 부문 예산 증가율이 가장 높다. 올해 4000억원대에서 내년에 약 1000억원 증액됐다. 행정안전부가 노후장비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통합 사업을 추진, 약 800억원을 투입하기 때문이다. 빅데이터는 전체 사업 가운데 31%(670억원)가량이 신규 사업이다.

부처별 사업으로 국토부는 철도 시설물을 안전하게 유지·관리하는 '철도 시설 이력관리 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 복지부는 어린이집 등·하원 정보를 활용한 '스마트 어린이집' 구축 정보화전략계획(ISP)을 수립한다. 국세청은 부가 가치세 체납 방지 목적으로 10%에 해당하는 부가 가치세를 신용카드사가 원천 징수해서 국세청에 납부하도록 '부가가치세 대리납부시스템'을 구축한다. 교육부 사이버안전센터 구축, 법무부 출입국 외국인 정보시스템, 과기정통부 국가·공공 정보보호 기반 강화 등 정보 보호 분야에 4487억원을 투입한다.

행정 서비스 개선 부문 투자도 활발하다. 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스마트 행정 구현의 일환으로 2020년까지 액티브X를 완전히 제거한다. 공인인증절차 폐지를 목표로 상호 협력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온라인 수출 통합 지원을 위한 '온라인 수출 통합 플랫폼'을 구축한다. 신기술 사업 자금 공급이 원활하도록 '기술보증업무 정보시스템'을 고도화한다.

국가 주요 인프라(SOC, 환경·교통·에너지 등)에 지능정보기술 적용을 선도하는 '국가 인프라 지능정보화' 사업도 추진된다. 공공과 민간기관이 매칭펀딩 방식으로 분담한다. 내년 1차 사업에 국비 약 30억원이 집행된다.

양환정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정책 역량을 집중할 때”라면서 “전 산업, 서비스와 ICT가 융합되도록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