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열기 가득한 中 스타트업 현장...함께 고민하며 성장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은 스타트업 창업 열기가 뜨겁습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도전하고 성공과 실패를 공유하는 문화가 자리 잡았습니다.

스타트업은 새롭게 생겨난 벤처기업을 의미합니다.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이들이 모여 새로운 기업을 세웁니다. 이후 투자를 받거나 서비스 고객을 유치시켜 기업 몸집을 키우죠. 대부분 인터넷 기업은 스타트업으로 시작합니다. 네이버, 카카오, 구글 다 마찬가지로 스타트업으로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스타트업 창업 바람이 부는데요. 많은 스타트업이 움직이는 곳에는 투자도 활발합니다. 예전에는 북미지역이 세계 스타트업을 선도했습니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북미지역은 1427억달러(2015년 기준) 투자를 유치했습니다. 세계 스타트업 투자 규모 절반(58%)을 차지합니다. 최근 북미지형 중심 지형도가 조금 바뀝니다.

중국 투자 비중이 빠르게 증가합니다. 세계 스타트업 투자 중 중국 투자 비중은 2011년 5.4%에서 2015년 16.2%까지 늘었습니다. 중국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1∼3월) 신설기업(법인)수는 106만개로 2015년 같은 기간보다 25% 증가했습니다. 하루 평균 약 1만1700개 기업이 새롭게 창업하는 수준입니다.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위워크 입구에 놓여진 돌간판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위워크 입구에 놓여진 돌간판>

지난주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스타트업 공간 '위워크'를 방문했습니다. 현장에서 전해진 중국 스타트업 열기도 대단했습니다. 깔끔한 위워크 건물 안으로 들어가자 책상 곳곳에 젊은 창업가들이 삼삼오오 모여 토론하는 모습이 가득합니다. 편하게 소파나 자리에 앉아 개발에 열중하는 모습도 곳곳에 보입니다. 이곳에는 83개 스타트업이 입주했습니다. 한국 기업도 두 곳 있습니다.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위워크 로비 전경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위워크 로비 전경>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위워크 업무 공간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위워크 업무 공간>

한국 스타트업 멤버쉽컴퍼니는 상하이에서 서비스를 진행합니다. 해외브랜드 상품을 기업 간 연결해주는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2014년 한국에서 창업한 후 사업 공간을 중국 상하이로 옮겼습니다. 매월 10억∼30억원 가량 수익을 올리는 회사로 성장했습니다.

김진성 멤버쉽컴퍼니 대표
<김진성 멤버쉽컴퍼니 대표>

김진성 멤버쉽컴퍼니 대표는 중국 스타트업이 역동적이라 평가했습니다. 실제 중국 시장에서 스타트업을 운영하면서 중국 내 활발한 창업 분위기를 체험했습니다.

김 대표는 “어느 국가나 스타트업에 일하는 이들은 열정이 가득하다”면서 “중국은 한국보다 더 적극적으로 창업전선에 뛰어 든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최근 호주 제품을 중국에 파는 '보따리상'으로 시작해 증시 상장까지 추진한 중국 스타트업이 등장했다”면서 “중국은 시장이 크기 때문에 스타트업 성공 규모도 상상을 초월하고 성공 사례도 많이 등장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