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어아이, 백신 비켜 '프리미엄 엔드포인트' 시장 연다

네트워크 보안 전문기업 파이어아이가 PC 등 엔드포인트 보안까지 공략한다. 엔드포인트 위협탐지대응(EDR)과 안티바이러스(EPP)를 통합한 프리미엄 제품이다.

파이어아이코리아(대표 전수홍)는 14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APT-HX' 출시 행사를 열었다.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APT-HX는 EDR과 안티바이러스를 단일 솔루션으로 구현한 제품이다. 기존 안티바이러스 솔루션을 대체한다.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APT-HX는 비트디펜더 엔진을 탑재해 알려진 악성코드를 탐지한다. 동시에 위협 인텔리전스를 엔드포인트까지 확장해 발생 가능한 보안 사고를 사전에 탐지한다. 침해 흔적을 찾아내 사후 대응까지 지원한다. 파이어아이 APT-HX는 엔드포인트에서 발생하는 위협 요소를 측정해 점수를 낸다. 이 제품은 파이어아이 샌드박스로 불리는 네트워크 기반 기술과 글로벌 침해대응 조직 맨디언트의 탐지대응 역량이 결합됐다.

브라이스 볼랜드 파이어아이 아태지역 최고기술책임자가 EDR을 설명 중이다.
<브라이스 볼랜드 파이어아이 아태지역 최고기술책임자가 EDR을 설명 중이다.>

브라이스 볼랜드 파이어아이 아태지역 최고기술책임자는 “파이어아이 엔드포인트 최신 버전은 위협 보호와 대응 효과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통합 위협 탐지·방지 기능을 설계했다”고 말했다.

전수홍 파이어아이코리아 대표는 “내년 하반기부터 차세대 EDR 시장이 열릴 것”이라며 “엔드포인트 보안 제품은 안전성이 담보돼야 도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 대표는 “기존 330개 APT솔루션 고객사를 중심으로 엔드포인트 보안까지 확장 한다”면서 “한국 시장과 고객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기반으로 시장을 공략 한다”고 덧붙였다.

파이어아이코리아는 엔드포인트 보안 시장에 진입하며 SGA솔루션즈와 협력을 맺었다. 한국 시장에 특화한 애플리케이션과 제품 충돌 이슈 등을 지원하는 조치다. SGA솔루션즈는 HX 기술 지원 콜센터를 운영한다. 파트너사의 HX 관련 장애를 접수한다. 고객사에 문제 발생시 1차로 원격 대응하고 2차로 내부 분석한다. SGA솔루션즈는 한국 엔드포인트 환경에 맞춰 신규 버전 테스트를 한다. 고객사 보안 모듈을 테스트도 지원한다.

전 대표는 “파이어아이는 검증된 기술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노력했다”면서 “SGA솔루션즈 파트너십 체결로 글로벌 벤더와 국내 보안 회사의 협업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전수홍 파이어아이코리아 대표가 엔드포인트 솔루션 공략을 선언했다.
<전수홍 파이어아이코리아 대표가 엔드포인트 솔루션 공략을 선언했다.>
파이어아이, 백신 비켜 '프리미엄 엔드포인트' 시장 연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