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언스, 위협 인텔리전스 운영 위해 SK인포섹과 '맞손'

지니언스(대표 이동범)가 SK인포섹(대표 안희철)과 보안 위협대응을 위한 위협 인텔리전스 체계를 공동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지니안 인사이츠 E' 제품과 '시큐디움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연동한다. 최신 위협정보를 수집·분석 후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관련 사업을 확대한다.

13일 경기도 성남시에서 지니언스와 SK인포섹이 '위협 인텔리전스 기반 엔드포인트 보안 사업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김계연 지니언스 연구소장(왼쪽)과 황성익 SK인포섹 마케팅부문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3일 경기도 성남시에서 지니언스와 SK인포섹이 '위협 인텔리전스 기반 엔드포인트 보안 사업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김계연 지니언스 연구소장(왼쪽)과 황성익 SK인포섹 마케팅부문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니안 인사이츠 E'는 단말기반 지능형 위협대응 솔루션이다. 랜섬웨어 등 악성코드로 인해 단말에서 발생한 보안위협을 신속하게 탐지·대응한다. 발견된 위협 실행단계에서 최신 침해지표를 활용해 즉각 조치한다.

시큐디움 인텔리전스는 SK인포섹 사이버 위협 인텔리전스(CTI) 서비스다. 글로벌 사이버위협연합(CTA) 공유 정보, 보안 시스템, 웹 크롤러(WEB Crawler),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다양한 경로에서 보안 공격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되는 정보를 수집·분석한다.

양사 협의는 공동 위협 정보 수집 등을 위해 보안 전문기업 간 협업이 필수라는 공감대 속에 이뤄졌다. 향후 양사가 보유한 제품·서비스 연동을 강화한다.

황성익 SK인포섹 마케팅부문장은 “국내 네트워크 보안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 경험을 갖춘 지니언스와 협력해 고도화된 방어 체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계연 지니언스 기술연구소장은 “보안 위협 대응을 위해 단일 기업이 아닌 산업차원 협업이 요구되는 시대인 만큼 우수한 협업 사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전자신문 CIOBIZ]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