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라메디텍, 최소침습 의료기기 개발 맞손

최소침습 의료기기 개발 업무협약식 후 가천대 길병원, 라메디텍 관계자가 기념 촬영했다.
<최소침습 의료기기 개발 업무협약식 후 가천대 길병원, 라메디텍 관계자가 기념 촬영했다.>

가천대 길병원(원장 이근)은 국산 레이저 의료기기 기업 라메디텍과 최소침습의료기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라메디텍이 개발한 의료기기 효과 검증을 위해 임상시험에 협력한다. 제품 아이디어 기획부터 실제 제품 개발까지 공동 추진한다.

라메디텍이 개발한 레이저 채혈기 '핸디레이'는 관련 분야에서 국내 유일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 바늘을 이용한 기존 채혈기 단점을 개선했다. 통증이 거의 없고, 바늘을 사용하지 않아 2차 감염 문제도 해소했다.

라메디텍은 삼성종합기술원 출신 레이저 전문가가 주축이 돼 2012년 설립됐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