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세포 활성도 검사, 질병 조기 발견 열쇠될까

에이티젠이 이번에 출시한 '엔 케이 뷰 키트'의 진단방법
<에이티젠이 이번에 출시한 '엔 케이 뷰 키트'의 진단방법>

'NK(Natural Killer)세포 활성도 검사'가 주목받는다. NK세포 활성도 검사가 질병 조기 발견 열쇠가 되면서 병원도 검진 항목에 도입한다. 주요 5대 항암면역능력도 측정 가능하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진행한 5대 암(위암·유방암·전립선암·췌장암·대장암)환자 NK세포 활성도에 따른 임상시험에서 환자군과 정상인 사이 NK세포 활성도 수치는 큰 차이가 났다.

NK세포 활성도 수치에서 500pg/㎖이상이 정상치다. △250~500pg/㎖ 미만이 정상 경계치 부근 △100~250pg/㎖ 미만이 주의치 △100pg/㎖이하가 이상치 범위에 속한다.

5대 암 환자군 NK세포 활성도는 최소 54pg/㎖에서 150pg/㎖이하로 나타났다. 정상인 수치인 750pg/㎖보다 현저히 낮다. NK세포 활성도에 따라 항암면역능력이 영향을 받았다.

면역력이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이다. 건강한 사람은 하루 약 5000개 암세포가 발생하고 체내 면역 세포에 의해 소멸되는 과정을 반복한다. 체내 면역세포가 병원균, 암세포 등을 제거해 몸의 균형을 유지한다. 면역세포 중 암세포나 질병 관련 세포를 제거하는 세포가 NK세포다. 우리 몸 면역세포 중 유일하게 암세포와 정상세포를 구별해 스스로 암세포를 공격하는 역할을 한다.

NK세포는 몸에 생기는 암세포나 바이러스로 감염된 세포를 찾아 파괴하는 역할을 한다. 면역계 최전방 방어세포다. 말초혈액 림프구 약 10%를 차지한다. 종양세포나 바이러스 감염세포를 직접 죽이거나 사이토카인을 분비해 세포독성 T세포와 B세포를 활성화시켜 간접 공격해 선천성 면역반응, 종양면역 반응 중심 역할을 한다.

비정상세포를 공격하는 NK세포 활성도는 면역력 지표다. 검사로 암세포 등 비정상세포 발생 여부나 발병 가능성이 있는 환경인지를 예측한다. 각종 질환 발병 원인인 면역 기능 저하 상태를 관리한다.

실제 안젤리나 졸리는 유전성 암 검사로 암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음을 파악했다. 유방절제술을 한 뒤 암 사전 발병 조짐을 확인하고자 NK세포 활성도를 측정했다.

NK세포 활성도 검사는 혈액 1㎖를 채취해 검사한다. 검사 결과는 하루면 나온다. 2014년 6월 보건복지부는 NK세포 활성도 검사를 신의료기술로 지정했다. 위암, 유방암, 전립선암, 췌장암 등 치료 경과를 모니터링 하는데 유효하다는 판단이다. 지난해 7월 검사 조건부 급여(환자80%·공단20%)를 개정·고시했다. 국내에서는 에이티젠 등이 NK뷰키트를 개발해 판매 중이다.

권애린 녹십자의료재단 전문의는 “NK세포 활성도 검사는 암 확진을 위한 검사가 아닌 항암면역세포 활동성을 측정하는 검사”라며 “검사를 통해 현재 자신의 면역력 추이를 살피며 생활습관 등을 개선해 나간다면 건강한 삶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