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에르메니아 ICT 세미나 개최, 시스템 현대화 등 수요 발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10일 아르메니아 예레반에서 '한·아르메니아 ICT 세미나'를 개최했다. 아르메니아 교통통신정보기술부 공동 진행했다. 세미나는 아르메니아 정부 수요 기반으로 디지털 인프라와 보안 정책 추진과제에 대한 국내 전문가 컨설팅도 병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 아르메니아 교통통신정보기술부 관게자들이 세미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 아르메니아 교통통신정보기술부 관게자들이 세미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르메니아는 디지털 보안 정책을 수립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정보인증 등 국내 유관 전문기관 추진사례 공유와 컨설팅은 현지 정책 개선에 기여한다. 8월 아시아와 유라시아 6개국 대상 해외IT정책결정자 협력채널 사업으로 발굴한 현지 수요 대상으로 추진했다.

아르메니아는 8월 디지털 아르메니아 재단을 설립했다. 공공분야 디지털 환경 구축으로 정부 시스템 현대화와 정보보호를 강화한다.

보리스 드미르칸얀 아르메니아 교통통신정보기술부 차관은 한국정부의 적극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한국정부 혁신적 ICT 발전경험을 토대로 양국간 지속 협력을 희망했다.

오강탁 한국정보화진흥원 글로벌협력단장은 “한·아르메니아 ICT 세미나로 유라시아경제연합 회원국과 정보통신 협력을 강화하고 국내 발전경험이 현지 ICT 정책개선에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진흥원은 지난 6월, 월드뱅크와 공동으로 유라시아경제연합 회원국을 대상 전자무역 시스템 분야 세미나와 컨설팅을 진행했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