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바이오 "종근당 글리아티린, 복제약에 불과" 주장

대웅바이오 "종근당 글리아티린, 복제약에 불과" 주장

대웅바이오는 9일 대웅제약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종근당 글리아티린은 원개발사 품목이 아니라 복제약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회사에 따르면 종근당글리아티린은 기존 복제약 알포코에서 제품명, 주성분 원료 제조원이 바뀌었을 뿐 기존 알포코와 동일한 제조처에서 생산한다.

대웅바이오 "종근당 글리아티린, 복제약에 불과" 주장

양병국 대웅바이오 대표는 “종근당 글리아티린은 알포코와 품목코드와 보험약가 코드가 동일한 복제약(제네릭)”이라며 “제네릭은 원개발사 품목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대조약은 제네릭의약품 개발 시 기준이 되는 의약품이다. 후발 제네릭의약품은 대조약과 생동시험을 거쳐 동등성이 입증된 경우 시판허가를 받는다. 즉 해당 제품 조성, 제조공정은 알포코와 다를 바 없다는 게 회사 측 주장이다.

대웅바이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조약 지위 이전 가이드라인(기술 양도·양수 절차)이 있지만, 종근당 글리아티린은 이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회사는 가장 적합한 제품은 대웅바이오 '글리아타민'이라고 주장했다. 대웅바이오 측은 “글리아타민은 콜린알포세레이트 시장 마켓리더이며, 기존 대조약인 대웅 글리아티린과 본질적으로 가장 유사하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에 대한 신약과 원개발사 품목이 부재한 상황”이라며 “최적화 제제기술을 이어 받고, 복제약 중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의약품이 대조약으로 지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