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약물의존성 자문위에 식약처 차혜진 박사 위촉

WHO 약물의존성 자문위에 식약처 차혜진 박사 위촉

세계보건기구(WHO)가 UN 마약류 지정 시 근거자료를 제공하는 '약물 의존성 전문가 위원회(ECDD)' 자문위원으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안전평가원 약리연구과 차혜진 박사를 위촉했다.

ECDD(Expert Committee on Drug Dependence)는 WHO에 소속된 자문위원회다. 전 세계 20여명의 전문가로 구성된다. UN 마약위원회(Commission on narcotic Drugs, CND)를 통한 마약류 지정과 변경 등의 절차에 반드시 필요한 기술보고서를 작성·제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차혜진 박사는 ECDD 자문위원으로서 앞으로 4년 임기동안 WHO 관계자와 세계 전문가들과 협업해 UN 마약류 지정 등을 위한 기술보고서를 작성·검토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 제39차 ECDD 회의는 오늘(6일)부터 10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개최된다. 신종마약류 13종의 약리작용, 의존성, 독성 자료 등에 대해 검토한다.

식약처는 “신종 마약류에 대한 식약처 연구결과가 새로운 마약지정 시 WHO 중요한 근거자료로 활용되는 등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제기구와 적극 공유함으로써 전 세계 마약류 통제정책에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