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3분기 누적 매출 1조 돌파…국내 제약사론 처음

유한양행이 3분기 누적 매출 1조원을 넘기며 제약업계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국내 제약사가 3분기 만에 누적 매출 1조원을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한양행, 3분기 누적 매출 1조 돌파…국내 제약사론 처음

유한양행은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21.1% 증가한 19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7% 증가한 3766억원, 당기순이익은 228.9% 늘어난 152억원이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이 1조원을 돌파해 '1조클럽'을 수성했다. 제약업계 매출 신기록도 세웠다.

유한양행의 올해 3분기 별도 기준 누적 매출액은 1조786억원으로 11.8% 늘었다. 누적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664억원과 78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7.9%와 12.2% 증가했다.

유한양행은 외부에서 도입한 신약과 자체 개발한 개량 신약이 고르게 성장하며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전자신문 CIOBIZ]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