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3분기 영업익 278억원..전년대비 102% 증가

한미약품 2017년 3분기 경영실적
<한미약품 2017년 3분기 경영실적>

한미약품(대표 우종수·권세창)은 연결회계 기준 3분기 매출 2276억원, 영업이익 278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3.6%, 영업이익은 102.2% 증가했다. 순이익은 22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61.9% 증가했다. 연구개발(R&D) 투자액은 매출 대비 20%인 455억원이다.

자체 개발한 주력 제품이 고르게 성장했다. 매출 중 자체 개발 제품 비중은 71.5%다. 주력제품인 고혈압 치료제 '아모잘탄', '아모디핀', 고지혈증 치료제 '로수젯', 발기부전 치료제 '구구·팔팔'이 안정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중국 현지법인인 북경한미약품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8% 성장한 540억원이다. 영업이익은 27.6% 증가한 90억원, 순이익은 27.4% 증가한 79억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은 사노피 수익을 제외한 작년 3분기 실적과 올해 실적을 비교한 별도 자료를 공개했다.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사노피 수익을 제외한 작년 실적 대비 각각 14.7%, 6850% 성장했다. 순이익은 흑자전환 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라이선스 계약 수정에 따른 기술료 감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이 개선됐다”며 “4분기에는 한미약품 1등 브랜드인 '아모잘탄 패밀리' 제품 마케팅이 본격화 되고, 신제품들에 대한 시장 호평도 지속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