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입원재활 프로그램 국제 인증 획득

국내 최초로 CARF 국제인증을 받은 분당서울대병원 관계자와 CARF 관계자가 기념 촬영했다.
<국내 최초로 CARF 국제인증을 받은 분당서울대병원 관계자와 CARF 관계자가 기념 촬영했다.>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은 국내 최초로 입원재활 프로그램 'CARF(Commission on Accreditation of Rehabilitation Facilities)' 국제인증을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CARF는 재활의료 서비스 질을 평가하는 국제적 비영리 평가기구다. 북미를 중심으로 24개국 2만6231개 기관이 CARF 인증을 받았다.

분당서울대병원은 8월 21일에서 23일, 3일간 18개 분야 205개 항목에 대해 현장 심사를 받았다. 심사 결과 최고 수준에 해당하는 '3년간 인증을 부여한다'고 통보 받았다. 환자와 근거 중심 포괄적 재활치료, 안전관리, 의료진 수준, 전자의료정보 시스템에 기반한 임상 지표관리 등에 대해 높게 평가 받았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