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A 440대, 韓·美 등 11개국과 판매 계약…대당 998억원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A' 제작업체 미국 록히드마틴이 우리나라 등 11개국과 440대, 총 42조원 규모 판매 계약을 체결한다.

미국 록히드마틴 차세대 스텔스 통합타격기(JSF) 'F-35' 스텔스 전투기 (출처=록히드마틴)
<미국 록히드마틴 차세대 스텔스 통합타격기(JSF) 'F-35' 스텔스 전투기 (출처=록히드마틴)>

로이터통신은 18일(현지시각) 계약에 정통한 복수 관계자를 인용해 “판매 계약이 막바지 단계”라면서 “440대는 F-35 판매 계약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말했다.

11개 국가 협상대표는 지난주 미국 메릴랜드 볼티모어에서 계약조건을 논의했다. 부품 제작업체 노스럽 그루먼의 메릴랜드 시설도 둘러봤다.

F-35A 구매계약 체결 국가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일본·영국·호주·이스라엘·덴마크·이탈리아·네덜란드·노르웨이·터키 등이다.

우리 국방부도 2018년부터 2021년까지 F-35A 40대를 도입해 차세대 전투기로 작전 배치하는 계획을 추진했다. 계약은 내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순차 이행한다.

대당 평균단가는 내년 8800만달러(998억원)에서 2019년 8500만달러(964억원)로 낮아진다. 2020년에는 8000만달러(907억원) 밑으로 책정된다. 대당 평균가격이 1억달러(1134억원) 이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