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故 백남기 농민 사망원인 '외인사'로 수정

서울대병원이 고(故)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를 기존 '병사'에서 '외인사'로 변경했다.

15일 서울대병원은 어린이병원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에 기재된 사망 종류를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망진단서 수정은 당시 사망진단서를 직접 작성한 신경외과 전공의가 병원 의료윤리위원회 수정권고를 받아들여 이뤄졌다. 작년 9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수정된 사망진단서는 유족 측과 상의해 재발급된다.

김연수 진료부원장은 “오랜 기간 상심이 컸을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깊은 위로의 말과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오늘 오전에 유족을 직접 만나 이 같은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이번 일에 관련된 모든 사람을 비롯해 국민 여러분에게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점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 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원장 은 “외상 후 장기간 치료 중 사망한 환자의 경우 병사인지, 외인사인지 의학적 논란이 있을 수 있으나, 대한의사협사협회 사망진단서 작성 지침을 따르는 게 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리게 됐다”고 수정 배경을 설명했다. 또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를 직접 작성한 전공의는 피교육자 신분이지만, 사망의 종류를 판단할 수 있는 지식과 경험이 있고 법률적인 책임도 갖고 있다”고 사인변경에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

백남기 농민은 2015년 11월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1차 민중 총궐기' 집회에서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후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백남기 농민은 서울대병원에서 317일 투병 끝에 지난 2016년 9월 사망했다. 당시 주치의였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병사로 기록해 유족과 시민단체로 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병원 측은 이후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사망진단서 작성 과정에 외압이 있었는지를 조사했으나, 사망진단서 작성은 '주치의 고유 권한'이라는 이유로 문제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서울대병원은 이번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논란처럼 의사 개인 판단이 전문가집단(대한의사협회 등) 합의된 판단과 다를 경우 논의하는 '의사직업윤리위원회'를 가동할 예정이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