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지자체, 첨단 ICT 기술로 스마트행정 구현

지방자치단체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활용해 스마트 행정을 추진한다.

행정자치부는 안양시 등 5개 지자체와 4차 산업혁명 기반 행정 추진을 위한 정부혁신 거점지자체 육성 업무협약을 15일 체결했다. 서울 구로구, 광주 광산구, 오산시, 강진군도 참여한다.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분석 등 기술과 정책을 융합해 국민 소통을 확대한다. 주민이 원하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한다.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사회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한다.

행자부·지자체, 첨단 ICT 기술로 스마트행정 구현

행자부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고 국민소통 기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혁신 모델을 확산한다. 45개 자치단체가 응모했고 2차 평가를 거쳐 5개 지자체가 정부혁신 거점 지자체로 선정됐다. 해당 지자체에 특별교부세 10억원을 지원한다.

경기 안양시는 과천시 등 인근 7개 지자체와 공동으로 스마트폰앱과 방범 폐쇄회로TV(CCTV)를 연계해 안전귀가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 구로구와 경기 오산시는 IoT 기반 독거노인 돌봄, 치매환자 배회감지, 어린이집 안심케어, 수도계량기 원격검침, 스마트 휴지통, 위험시설물 관리, 쪽방촌 화재 감시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와 도시시설물 안전관리를 한다.

전라남도 강진군은 오지마을에 영상회의시스템을 구축해 행정서비스에 소외됐던 주민과 소통한다. 광주광역시 광산구는 인근 지자체 공동으로 빅데이터 분석 표준 플랫폼을 구축해 데이터기반 과학행정을 전파한다.

심보균 행자부 차관은 “지자체 우수 혁신사례를 만들어 전국으로 확산할 것”이라면서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하고 데이터 기반 과학 행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