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FTA 발효 10주년 맞아 최초로 기념식 개최

한·아세안 FTA 발효 10주년 맞아 최초로 기념식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FTA 발효 10주년을 맞아 6월 1일 서울 코엑스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은 2007년 6월 1일 발효된 한·아세안 FTA 10년간 성과를 확산하고 아세안과의 우호협력 증진을 다짐하기 위해 처음 마련된 것으로, 최근의 수출 회복세를 가속화할 수 있도록 아세안으로 수출다변화를 촉진하고 새정부의 對아세안 협력 강화는 물론 한·아세안 FTA 추가자유화 협상의 진전을 촉구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이 자리에는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장병완 산업통상자원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Lim Hong Hin(임홍인) 아세안사무국 사무차장, 아세안 지역 주요 주한 대사와, 유관기관장 및 아세안지역 근로자 등 300여 명 참석했다.

한・아세안 FTA 10주년 성과로 한·아세안 FTA 발효 이후 10년 동안 아세안은 우리나라의 제5위 상품 교역시장에서 제2위로 부상하는 성과를 보였다. 또한 '16년 한·아세안 교역액(1,188억불)은 한국의 전체 교역액(9,016억불)의 13%를 기록했다. 아울러 아세안에서 한국 상품의 시장 점유율과 선호도도 지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향후 아세안시장의 성장은 한국 수출에 더욱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외에도 FTA 체결 이후 한국기업들이 아세안 현지시장 진출을 위한 생산시설을 늘리면서 아세안에 대한 투자도 급증하여 ‘16년 對아세안 투자액은 61억불, 총투자(485억불)의 13%를 차지하며제2위 투자지역으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 날 “한·아세안 FTA 추가자유화 협상 가속화, 양국 간 경제·산업 협력 확대 및 기업들의 현장애로 해소와 해외진출에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여 교역과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제안하며, “우리나라는 아세안의 모범적인 협력파트너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시홍 기자 (sihong2@ciobiz.co.kr)

위방향 화살표